동창회보 > 모교소식
글번호
660014
일 자
19.02.19 11:42:07
조회수
1748
글쓴이
총동창회
제목 : 전남대 주도 지역최대규모 ‘네트워크 협의체’ 출범

-

 

광주·전남지역 대학과 지자체, 공공기관들이 대학의 보유자원을 공동 활용해 지역 상생발전과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주도하게 될 지역 최대 규모의 네트워크 협의체가 출범했다.

 

13일 전남대학교에 따르면 광주·전남 10개 대학, 3개 지자체, 7개 공공기관 등 20개 기관·단체는 이날 전남대에서 ‘국립대학 육성사업 네트워크 협의체 워크숍’을 갖고, 협의체 공식출범과 더불어 향후 운영방향 등에 대해 협의했다.

 

협의체는 올 상반기 중 보유자원 기초조사와 공동사업 프로그램 개발을 거쳐 빠르면 올 하반기부터 파일럿 프로그램 운영에 들어가고, 오는 2022년까지 지역공헌 선순환구조 확립, 특성화추진 거점지정, 우수인재취업연계, 고등교육 서비스 확대 등의 성과를 도출하기로 했다.

 

네트워크 협의체는 “광주·전남에 대학이 21개나 있고, 나주혁신도시에 공공기관이 16개나 이전했음에도 여전히 인적·물적 자원의 공동 활용이 미진하다.”며, “더구나 대학-지자체-공공기관 간의 호혜적 협력체제가 확립되지 못한 채 제각각 단독사업을 진행하므로 인해 시너지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따라 협의체는 대학-대학 간은 물론 대학-지자체 간, 대학-공공기관 간, 대학-산업체 간에 네트워크를 구축해 지역활성화의 거점으로서 대학이 지닌 보유자원을 공유하고 이를 통해 연계협력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또 개방형 협력과 대학의 R&D역량을 활용해 호남지역 혁신은 물론 지역사회 문제 해결에도 앞장서게 된다.

 

 한편, 정부는 국립대학 육성을 위한 예산을 지난해 800억원에서 올해 1,500여억원으로 대폭 늘리는 등 재정지원사업을 전면 재구조화하고, 국립대학이 대학-지자체-공공기관 간 협력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지역 상생발전과 교육혁신 선도 등 국가균형발전을 견인하는 공적역할을 강화해 줄 것을 요구해 와 앞으로 거점국립대학으로서 전남대학교의 역할과 위상이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 (*별첨) 네트워크 협의체 참여희망 기관

   △ 국립대학 : 전남대, 광주교대, 목포대, 목포해양대, 순천대

   △ 사립대학 : 광주대, 동신대, 조선대, 초당대, 호남대

   △ 자치단체 :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여수시

   △ 공공기관 : 한국전력거래소, 한전KDN,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농림식품기획평가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