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학교

  • 전남대학교
  • 전남대포털

GNB

모교소식

  • home >
  • 동창회보 >
  • 모교소식
동창회보 > 모교소식
글번호
696076
일 자
20.04.21 11:07:29
조회수
598
글쓴이
총동창회
제목 : 구두수선공 80대 서울 할아버지 전남대에 12억 기부

-

 

30여년을 구두수선공으로 일해 온 80대 서울 할아버지가 현금과 주택 등 모두 12억 원 상당을 전남대학교에 기부하기로 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서울에 사는 김병양 할아버지(84)는 지난 4월 17일 자신이 평생 모아온 현금 6억 원을 전남대학교 디지털도서관 건립기금으로 써달라며 기부했다. 또 조만간 거주 중인 시가 6억 원 상당의 연립주택도 현물기부하기로 했다.

 


김 할아버지는 전남 장성 출신으로 초등학교를 졸업한 뒤, 광주에서 직공생활을 하다 30대에 상경, 남대문시장에서 배달장사 등을 했으며, 52세의 늦은 나이에 서울 명동거리에서 구두수선공으로 일하며 30여 년 동안 돈을 모아왔다.

 


김 할아버지는 “죽기 전에 고향에서 제일 좋은 전남대학교와 그 학생들을 위해 좋은 일을 하고 싶었는데, 아내와 자식들까지 선뜻 제 생각에 동의해 줘 마침내 그 뜻을 이루게 됐다.”고 기부 배경을 밝힌 뒤, “많은 돈도 아닌데 학교에서 극진하게 예우해 주니 고맙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정병석 전남대 총장은 “어르신의 고귀한 뜻과 기부금의 의미를 잘 살려 한 푼도 허투루 쓰이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오직 학생들을 더 열심히 가르쳐 훌륭한 인재로 키워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대는 김 할아버지의 기부의 참 뜻을 기리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목록으로